오픈 웹 아시아 '08, 10월 14일,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오픈 웹 아시아, D-1 앞으로!

오픈 웹 아시아 행사 개최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동안 많은 분들께서 성원을 보내주신 결과, 현재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많은 분들께서 등록을 해주신 상태입니다. 해외에 계신 분들의 경우, 이번에 오시는 스피커 중에서 마할로닷컴의 창업자인 제이슨 캘러캐니스(Jason Calacanis)와 시즈믹닷컴의 창업자 뤽 르뫼어 (Loic Le Meur)가 비디오를 통해서 홍보한 내용을 보고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습니다. 



매일경제 등록 시스템을 통한 온라인 유료 등록은 지난 주말에 마감되었습니다. 근데 저희가 과거에 진행했던 행사에서도 볼 수 있듯이, 거의 마지막쯤 되어서 꽤 많은 분들께서 등록을 진행해 주시는 것 같더라구요. 따라서, 행사 전에 등록을 하실 분들은 다음 방법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1. 영문 사이트를 이용한 온라인 등록

인터넷 익스플로러와 Active X를 사용하지 않는 해외 유저를 위해서, 별도의 카드 결제 시스템을 갖춘 등록 페이지를 따로 개설해서 운영해 오고 있습니다. 온라인 등록을 원하시는 국내의 등록자 분들께서도, 해당 시스템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곳을 방문해 주신 다음, 화면상의 순서를 따라 등록을 진행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은 영문이지만 따라하기 쉽게 되어있고, 또한 국내의 신용카드 등을 모두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곳을 통해서 등록하시는 분들도 모두 정상적으로 동일하게 오픈 웹 아시아에 등록이 되십니다. 단, 세금계산서 발행 등은 해외 시스템인지라 다소 어려울 수가 있습니다. 

2. 현장 등록 

혹시 오늘까지 등록 마감이 되지 않는다는 전제하에, 행사 당일에도 현장 등록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단, 자리가 한정될 수 있사오니 가급적 사전 온라인 등록을 해 주시기 바랍니다. 

--

요새 경제가 너무 많이 어렵다고 합니다. 그러나 구글 등 진정 뛰어난 기업들은 2000년대 초반 닷컴 붕괴시절, 모두다 인터넷에 미래는 없다고 했을 때 태어났던 것을 기억할 필요가 있습니다. 모두가 어렵다고 말할 때, 지금이야말로 긴 호흡을 가지고 미래를 구상하고, 차세대 웹에서의 킬러 앱은 무엇일지에 대해서 고민해 보아야 하는 시기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픈 웹 아시아는 아시아와 세계의 뛰어난 리더들을 서울에서 만나고 그들의 인사이트를 들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오픈 웹 아시아에서 뵙겠습니다. 
신고
Trackback 5 Comment 13

밤을 잊은 그대에게 11시간 깜짝 이벤트

이벤트 공지내용 보기


안녕하세요. 한국팀 멜로디언입니다.

밤을 잊은 그대에게 이벤트,
초대 명단 공지 드립니다. (가나다순)

uxcosmos
고이고이
김기형
김민혜
송혁준
유영은
윤정묵
이원민
이창의
정덕수

이상 10분입니다. 더 많은 분들 초대하지 못해서 죄송해요. 제 맘 아시죠..? ㅜ_ㅜ

초대받으실 분들은 온오프믹스의 이메일주소를 다시 한 번 확인해 주시기 바랄게요. 온오프믹스에 등록된 메일 주소로 주말 중에 등록 코드 보내드리겠습니다.

그럼, 오픈 웹 아시아 '08, 화요일에 뵙겠습니다. ^^

신고
Trackback 16 Comment 10

Coming Soon! 그리고 FAQ

어느덧 오픈 웹 아시아가 딱 1주일 남았네요. 저는 한국 준비팀에 막차를 타서 그런지 정말 준비기간이 쒸익~ 하고 지나간 것 같습니다. (사실 저는 별로 한것도 없지만..)

주변에 오픈 웹 아시아에 대해 말씀드리면 꼭 물어보는 것이 두가지 있으시더군요.
  1. 영어로 진행되나요? > Bad news: 예, 그렇습니다. Good news: 동시통역이 제공됩니다. 귀에 리시버 꽂고 들으면 은근 재미있더라구요..
  2. 정말 앙꼬있는 이야기들을 할까요? > 아마 그럴겁니다. ^^ '아마'라고 말씀드리는 이유는 듣는 사람의 관심사와 경험에 따라 앙꼬있게 느껴지는 정도가 다를 것이기 때문입니다. 웹 산업에 직간접적으로 종사하시고 계시고, 현재의 트렌드와 미래 모습에 대해 고민을 하신 분들에게는 앙꼬있는 내용이 되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3. 가고는 싶은데 너무 비싸요..> 네, 맞습니다. 저도 행사준비팀에 참여한 이유가 이겁니다..ㅋㅋ (농담) 국내에서 열리는 첫번째 국제 컨퍼런스임을 감안하는 것이 위안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비슷한 컨퍼런스들이 세계 여러나라에서 열렸고 가까운 일본이나 중국에 가려고 해도 비용이 아마 몇배가 더 들지 않을까 하는 '긍정적인 측면'에서 생각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유용한 정보/답변이 되었길 빕니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11

East meets West - 글로벌로 가는 길

안녕하세요? 오픈 웹 아시아 한국팀의 이안입니다.

오늘은 제가 가장 관심있는 세션인 'East meets West'에 대해 소개할까 합니다. 제목 그대로, 서양의 웹기업들이 동양에 진출한 사례와 그 반대 사례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입니다. '

이 세션은 특히 글로벌' 사업을 하고자 하는 분들께는 실질적으로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경영학과 관련된 대부분 이론이나 사례가 그렇듯, 자신과 크게 관련없는 이야기를 들으면 '공자님 말씀'같이 느껴지는 경우가 많은데, 자신이 관심있는 분야의 이야기 - 특히 경험담의 경우 -는 매우 생생하고 절절하게 다가오는 것을 느끼셨을 것입니다. ^^

세션의 Moderator를 맡은 George Godula 아저씨는 오스트리아 사람인데 중국 전문가입니다. 중국에 살면서 맨땅에 헤딩을 해 본 경험이 있어서 아마 영양가있는 발언들을 하지 않을까 기대됩니다. 구글링을 해보니 이 분이 동영상 인터뷰를 한 적이 있네요.. http://cnreviews.com/video/web2asia_founder_george_godula_interview_different_marketing_strategies_for_china_and_europeusa_20080926.html

패널리스트 중엔 가장 먼저 형용준 대표가 눈에 띄는데요, 이 분을 언급할때 항상 따라붙는 수식어가 '싸이월드 창업자'라는 단어인데, 요즘은 StoryBlender라는 글로벌 서비스를 오픈하고 미국 시장에서 동분서주하고 계십니다. 작년 TechCrunch 40에서 멋지게 발표도 하셨었죠. 이안은 개인적으로도 이 분을 잘 아는데, 솔직히 영어가 그리 유창한 편이 아니심에도 불구하고 ^^ 불굴의 도전정신으로 실리콘밸리를 멋지게 헤집고 다니시고 계십니다. 국내 웹 기업 중 실리콘밸리 진출에 관심 있으신 분은 이날 좋은 얘기 들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필리핀 등 동남아에서 최대 소셜네트워크로 자리잡은 Friendster의 창업자인 Kent Lindstorm도 주목할 대상입니다. Friendster는 한때 미국에서도 그야말로 소셜네트워크의 최강자였는데요, 이제는 그 자리를 MySpace와 Facebook에게 내주었지요. 그러나 필리핀 등지에선 두드러진 활약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재미있는 사례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물론, eBay Asia의 장용석 상무님,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의 Arthur Chang, 중국 게임업체인 Perfect World의 Bill Wang등의 참석자들 역시 이 세션을 빛내주실 분들로서 손색이 없다고 생각하고요..

그럼!
신고
Trackback 0 Comment 13

오픈 웹 아시아 '08에서 세계적인 벤처 기업가들과 직접 만나보세요~

안녕하세요!
오픈 웹 아시아 '08 한국팀의 꼬날입니다.

오픈 웹 아시아 '08이 이제 보름 앞으로 성큼 다가왔습니다.  아직 참가 신청을 하지 못하신 분은 슬슬 서둘러야 하실 때가 되었습니다.    ☞ 참가 신청 안내 페이지로! 

오픈 웹 아시아 '08 에 등록하신 분들을 위한 네트워킹 사이트도 열어 놓았습니다.  각종 문의, 참가자 간 네트워킹, 사진 및 리뷰 공유 등에 활용해 주세요~

공식 블로그를 열면서 매주 2~3개의 블로그 포스팅을 다짐했지만, 한국팀 모두 바쁜 현업과 일상 속에서 자주 소식을 전하지는 못했네요. :-)

저는 오늘 오픈 웹 아시아 '08에 참여하는 많은 해외 스피커들 중 개인적으로 가장 관심이 많이 가는 분을 조금 더 자세히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바로 Jason Calacanis인데요.

이 사람입니다. 유튜브에서 찾아보시면 Jason Calacanis 의 동영상을 쉽게 보실 수 있답니다.



Jason Calacanis의 현재 타이틀은 Mahalo.com의 CEO입니다.  사람이 검색 결과 페이지를 직접 생성해 보여주는 Human Powered Search Engine을 표방하고 있습니다. 사실 제가 Jason 의 이름을 알게된 건 Mahalo 이전에 창업했던 Weblogs.Inc 때문입니다. Weblogs.Inc는 영향력 있는 블로거들을 연합해 광고 수익을 분배하는 블로그 네트워크 미디어입니다. 한국의 태터앤미디어와 동일한 모델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

Jason은 이번 행사에서 Closing 연설을 하게 됩니다. 지난 십 수년간 그가 쌓아 온 살아있는 경험과 인사이트를 직접 듣고 만나 대화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럼 여러분! 오픈 웹 아시아 '08 현장에서 뵙죠.  감사합니다!

행사에 관심있는 분들의 홍보 지원을 부탁드립니다.

오픈 웹 아시아 '08 행사를 지원하는 방법 3가지

1. 우선 가장 쉬운 방법! 입소문을 많이 내 주세요.
주변에서 오픈 웹 아시아 '08과 같은 행사에 관심이 있을만한 분들에게 행사 정보를 전달해 주시는 것입니다.

2. 블로그나 커뮤니티에 오픈 웹 아시아 '08 행사 정보를 게시해 주시는 방법도 있습니다.
쟁쟁한 스피커들의 면면과 그들이 함께하는 프로그램 정보를 참고해 주세요.

3. 블로그나 웹사이트에 오픈 웹 아시아 '08 배너를 게재하실 수도 있습니다.
한국팀의 Dotty 님이 다양한 형태와 사이즈의 배너를 제작해 주셨습니다.
오픈 웹 아시아 '08 배너 게재 안내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10

오픈 웹 아시아 '08을 소개합니다

얼마전에 끝난 베이징 올림픽에서 한국은 금메달 13개로 종합 7위를 하였습니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면 무척 신기하고, 또 자랑스러운 일이 아닌가요? 이렇게 작은 나라에서 그토록 많은 메달이 나왔다는 것이 말이죠. 그런가 하면 중국은 1위, 일본은 8위를 차지함으로써 스포츠 강국으로써의 면모를 과시하였습니다.

이처럼 세계는 올림픽을 통해 한, 중, 일 3국이 스포츠 강국임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몸담고 있는 웹 서비스 분야에서는 과연 어떨까요? 세계는 과연 아시아 지역의 혁신적인 웹 서비스에 대해서 얼마나 잘 알고, 가치를 부여하고 있을까요? 10여년쯤 전, 싸이월드는 마이스페이스에 비해, 다이얼패드는 스카이프에 비해 수년씩이나 앞서 있었으면서도 그러한 아시아 지역의 웹 이노베이션이 해외에 잘 알려지지 못함으로써 해외 진출의 기회를 혹여라도 놓쳤던 것은 아닐까요? 웹 2.0으로 대변되는 "사용자 참여형 웹"으로의 혁신 과정에서, 테크크런치는 예컨대 우리가 보기에는 차별성이 전혀 보이지도 않고 이미 수십여개의 비슷한 서비스가 존재하는 "또 하나의 클론 서비스" 에 대해서는 거의 실시간으로 보도하면서, 반면 아시아의 훨씬 재미있고 의미있는 사례들은 거의 "변방의 사례"쯤으로 치부하고 있진 않을까요?

아니, 세계는 그렇다 치고 정작 아시아 각국 내에서는 다른 나라의 웹 서비스 시장에 대해서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요? 한국의 웹 서비스 업체들에게 해외 진출 계획에 대해서 물어보면 중국, 일본 등 인접 시장부터 거론하지만, 정작 우리가 중국과 일본의 웹 업계에 대해서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요?

오픈 웹 아시아 컨퍼런스는 이러한 니즈에서 출발했습니다. 즉 아시아 지역의 웹 이노베이션을 세계에 보다 알리고, 또한 역내 (한, 중, 일등) 국가들 간에 보다 협력을 도울 수 있는 최초의 범 아시아 (Pan-Asia) 웹 컨퍼런스를 모토로, 금년 초부터 추진되어 왔습니다. 그러던 중, "한국의 다보스 포럼"으로 불리는 매경 세계지식포럼을 만나게 되어, 오픈 웹 아시아는 매경 세계지식포럼의 사전 행사로써 10월 14일에 서울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열리게 되었습니다.

오픈 웹 아시아 컨퍼런스는 아시아 주요 블로거들의 웹 워킹그룹인 "오픈 웹 아시아 워크그룹" 멤버들이 추진해 왔으며, 또한 우리나라에서는 이 분들을 주축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가나다순) 다들 온라인에서 너무도 유명하신 분들이지요.


죄송합니다. 서론이 길었습니다. 다들 아시는 대로, 컨퍼런스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떤 분들이 스피커로 오시는가일 것입니다. 본론으로 바로 들어가서,  오픈 웹 아시아에는 이런 분들께서 스피커로 참여가 확정되었고, 한두분 정도가 추가 섭외중입니다. (자세한 사항은 스피커 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 Andreas Weigend, Consultant and Lecturer - 전 아마존 CTO, 현재 스탠포드 대학 등지에서 강연 및 컨설팅 활동 다수
  • Kent Lindstrom, Senior Vice President, Corporate Development, Friendster -세계 유수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인 프렌스터(Friendster)의 창업자
  • Loic Le Meur, Founder and CEO, Seesmic - 프랑스에서 4개의 기업을 창업하고 매각한 뒤, 실리콘밸리에서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서비스인 "시즈믹"을 창업한 기업가
  • James W. Kim, CEO of Yahoo!'s Korea Region - 김 제임스 우 야후코리아/오버츄어코리아 대표
  • Ram Lee, Head of Communities, NHN Corporation (Naver) - 네이버 지식인, 카페, 블로그, 포토, 비디오 등 커뮤니티 서비스를 총괄하고 있는 이람 커뮤니티본부 이사 
  • Yongjoon Hyung, CEO, StoryBlender - 싸이월드 창업자이자, 현재는 Storyblender라는 기업을 실리콘 밸리에서 창업한 형용준 대표입니다.
  • Kevin Day, CEO, Comsenz - 중국 인터넷에서 가장 인기있는 서비스은 게시판 서비스입니다. 중국 1위의 인터넷 게시판 서비스인 Comsenz의 창업자이자 CEO 입니다.
  • Arthur Chang, VP of Global Sales, Alibaba -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닷컴의 글로벌 세일즈 담당 임원
  • Andy Yao, VP of 51.com - 중국의 뜨고 있는 SNS 서비스인 51.com의 사업 개발 담당 이사
  • Yongseok Jang, Senior Director, eBay Asia Pacific - 이베이 아시아 장용석 상무님
  • Yozo Kaneko, Director and COO of ngi group, inc. - 일본 웹 업계에서 왠만한 분은 다 아는 홀딩 컴퍼니인 "넷에이지" (현 NGI 그룹)의 COO(최고 운영 임원) 입니다.
  • Jimmy Kim, Executive Vice President, Nexon Corp. - 넥슨 지미 킴 부사장
  • Shusaku Maruko, General Manager, Corporate Strategy Department, FeliCa Networks - 일본 모바일 결제서비스 업체인 펠리카 네트웍스의 기획담당
  • Jean K. Min, Communications Director, Ohmynews - 해외 컨퍼런스에서 오마이뉴스를 세계에 알리는 데 큰 공헌을 하신 오마이뉴스 민경진님
  • Akio Tanaka, Managing Partner, Infinity Ventures - 일본 VC회사인 인피니티 벤처스의 파트너
  • Bill Wang, VP of Overseas Business, Perfect World - 나스닥 등록 중국 게임회사인 퍼펙트 월드의 해외 비즈니스 담당임원

이 외에 한두분 정도의 스피커가 더 오실 수도 있습니다. 한, 중, 일 및 실리콘 밸리에서 유명한 분들을 한국의 서울에 초청해서, 가까이서 그분들의 인사이트를 듣는 것은 국내의 어떤 다른 웹 컨퍼런스보다도 수준높은 행사가 되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이처럼 수준높은 스피커들을 모시고 진행함에도 불구하고, 더 많은 참여 기회를 드리기 위해서 등록 비용은 최대한 낮추었습니다. 원래의 등록 비용인 40만원에서, 절반인 20만원을 매일경제 세계지식포럼 사무국에서 지원해 주시기로 하였습니다. 따라서 일반 등록비용은 20만원입니다. (참고로, 본 행사는 또한 문화관광체육부와 산하 블로그기업협회에서 후원합니다.)

오픈 웹 아시아 '08은 10월 14일 하루동안 서울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열립니다. 자세한 장소 정보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등록은 매일경제 세계지식포럼 페이지에서 지금 가능합니다. 자리가 한정될 수 있사오니, 지금 바로 등록하시기 바랍니다. 여러분들을 모시고, 아시아 웹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해볼 10월 14일이 기대됩니다.
신고
Trackback 1 Comment 10

오픈 웹 아시아 '08

주제: 소셜 웹

소셜 웹(역: 사회적인 웹)은 지난 수년간 인터넷 업계를 크게 변화시킨 주체입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아시아는 이 분야에서 아시아만의 강점과 역동적인 모습을 끊임없이 보여주고 있으며, 각 아시아 국가에서는 자기만의 고유한 인터넷 문화와 이에 발 맞추는 사업자들이 계속해서 탄생합니다. 참가하시는 분들은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여러 아시아 국가의 웹을 둘러싼 변화에 대해서 유익한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오픈 웹 아시아는?

오픈 웹 아시아 '08은 아시아 최초의 범아시아적인 규모를 가진 웹기술 행사입니다. "아시아 2.0"을 선도하는 리더들을 하루동안 각종 연설과 패널을 통해 만날 수 있습니다.

오픈 웹 아시아는 아시아 각국의 온라인 커뮤니티, 전자상거래, 모바일 웹 생태계 등 분야에서의 놀라운 성공 사례와 프랙티스 사례들에 대해 전문가와 리더들에게서 직접 듣고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또한 급성장하고 있는 아시아 인터넷 시장에 대해서도 깊은 통찰력을 얻을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아시아와 미국 및 유럽권에서 활동하고 있는 업계의 다양한 인사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네트워킹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됩니다.

오픈웹아시아는 오픈 웹 아시아 워크 그룹한국블로그산업협회의 주최/주관, 그리고 문화쳬육관광부의 후원으로 개최됩니다.

누가 참가해야 할까요?

기술 임원, 창업자, 벤처 캐피탈리스트를 포함해서, 아시아의 웹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는 분이면 누구든지 환영합니다.

연사소개

연사와 패널리스트들은 아시아 인터넷 산업계의 전문가 및 풍부한 경험을 가진 사업가들과, 그리고 아시아 외 지역에서 온 비지니스 리더들과 지식인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James Kim
Andreas Weigend
Loic LeMuer
Kent Lindstrom
James W Kim
CEO of Yahoo!'s Korea Region
Andreas Weigend
Consultant and Lecturer
Loic Le Meur
Founder and CEO, Seesmic
Kent Lindstrom
Senior Vice President, Corporate Development, Friendster

Jimmy Kim
Bill Wang
Kevin Day
Arthur Chang
Jimmy Kim
Executive Vice President, Nexon Corp.
Bill Wang
VP of Overseas Business, Perfect World
Kevin Day
CEO, Comsenz
Arthur Chang
VP of Global Sales, Alibaba

연사 소개 더 보기 >>


신고
Trackback 2 Comment 15


티스토리 툴바